롯데 영등포·신세계 강남 식품관,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에 휴점
상태바
롯데 영등포·신세계 강남 식품관,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에 휴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타임스 이연경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잇따라 휴점에 들어갔다.

롯데백화점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영등포점 지하 1층 등을 방문함에 따라 23일 임시 휴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롯데는 "해당 확진자가 일부 층만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지만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전 매장의 문을 닫고 철저하게 방역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이날 하루 식품관을 영업하지 않기로 했다.

신세계에 따르면 경기도 거주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19일 오후 2시쯤 강남점 식품관 푸드코트에서 1시간가량 식사를 했다.

이 확진자는 16일 남편과 함께 대구 신천지 교회를 방문, 21일 부천시보건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세계는 전날 서초구 감염병 관리팀을 통해 이런 사실을 파악하고 강남점 영업 종료를 30분 앞당겼다.

신세계백화점은 "확진자가 마스크를 착용했고 식품관 외에 다른 매장을 방문하지 않았다"며 "그간 자체적으로 내부 소독을 꾸준히 해온 것을 고려해 식품관만 23일 하루동안 문을 닫기로 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