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OCI, 고순도 과산화수소 합작법인 설립
상태바
포스코케미칼-OCI, 고순도 과산화수소 합작법인 설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타임스 이연경 기자] 포스코케미칼과 OCI는 23일 고순도 과산화수소 생산 합작법인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작년 4월 화학사업 분야 전략적 협력 업무협약을 맺고 지난 21일 과산화수소 제조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합작법인 지분은 포스코케미칼이 51%, OCI가 49% 갖는다. 2022년 상업생산을 목표로 한다.

고순도 과산화수소는 철강공정 부산물인 코크스로 가스(Coke Oven Gas·COG)로부터 얻은 수소로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분야의 식각과 세척에 사용된다.

양사는 "주요 반도체 기업의 대규모 생산설비 증설로 초고순도 과산화수소 수요가 급증하는 시장 환경을 기회로 삼겠다"며 "국내 반도체 사업 공정에 필수 소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