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CDC "한국, 바이러스 지속 확산…여행경보 2단계"
상태바
美국무부·CDC "한국, 바이러스 지속 확산…여행경보 2단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타임스 이연경 기자] 미국 국무부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2일(현지시간) 코로나19와 관련해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1단계에서 2단계로 높였다.

국무부는 "코로나19의 경우 중국 본토 여행이나, 여행 관련 사안에서 긴밀한 접촉과 연관된 사례가 많았지만, 한국에서는 지속적인 지역사회 확산(감염)이 보고됐다"며 조처 배경을 밝혔다.

지속적인 지역사회 확산은 사람들이 바이러스에 감염됐지만 그들이 어디서 어떻게 감염됐는지 모른 채 확산되는 것을 의미한다.

국무부 여행경보 1단계는 '일반적인 사전 주의 실시'다. 2단계는 '강화된 주의 실시'다. 3단계는 '여행 재고', 4단계는 '여행 금지'에 해당한다.

국무부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앞서 홍콩(20일), 마카오(11일)에 대해서도 2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중국에 대해서는 2일자로 4단계인 여행 금지가 내려졌다.

아울러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한국에 대한 여행공지(travel health notice)를 '경계'(alert) 수준인 2단계로 조정했다.

CDC는 "한국은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코로나19 호흡기 질환의 지속적인 지역사회 전파를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22일 기준으로 코로나19 우리나라 확진자는 433명으로 파악됐으며 사망자는 3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