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대구점·이마트 성수점,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확인 후 임시 휴업
상태바
현대백화점 대구점·이마트 성수점,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확인 후 임시 휴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타임스 하주원 기자] 현대백화점 대구점과 이마트 성수점이 지난 20일부터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 

현대백화점 대구점은 코로나 33번 확진자가 지난 15일 오후 1시 매장을 방문했다는 사실을 보건 당국으로부터 확인된 직후인 20일 오후 6시부터 임시휴업에 들어갔다. 

이마트 성수점은 질병관리본부에서 40번 확진자가 성수점을 방문했다는 통보를 받은 오후 2시 20분경 고객들에게 퇴점을 안내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 및 고객과 직원 안전을 위해 정부의 '사업장 신종 코로나 감염증 대응지침'에 따라 방역과 위생관리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면서 "보건 당국과 협의 후 영업 재개 시기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앞서 확진자가 다녀가면서 임시휴업 했던 군산·부천·마포공덕점은 방역을 3차례 진행한 후 영업을 재개했다"며 "성수점은 지난 12일, 19일에 이어 이날도 방역을 해 고객 안전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