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 회장, 디자인 경영 행보…"가슴 뛰게 하는 디자인 만들어달라"
상태바
구광모 LG 회장, 디자인 경영 행보…"가슴 뛰게 하는 디자인 만들어달라"
  •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 기사출고 2020년 02월 19일 08시 59분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스마트 도어·벽밀착 올레드TV 등 신제품 디자인 살펴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구광모 LG 회장이 "디자인이야말로 고객 경험과 감동을 완성하는 모든 과정"이라며 디자인의 역할을 강조했다.

구광모 회장은 지난 18일 LG전자 서초 R&D 캠퍼스 내 디자인경영센터를 방문해 출시 예정인 제품들의 디자인을 살펴보고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올해 첫 현장 경영 행보로 LG전자 '디자인 심장부'를 택한 구 회장은 "디자인은 고객이 우리 제품에 대해 첫인상을 받고 사고 싶다는 가치를 느끼는 처음 순간"이라며 "제품을 사용하는 내내 섬세한 배려와 편리함에 감탄하고 고객을 돋보이게 만들어 주는 것도 디자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방문에는 노창호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을 비롯해 LG전자의 각 사업 부문 디자인 연구소장, 상품기획 담당 등이 참석했다.

구 회장은 "고객의 시선을 사로잡고, 가슴을 뛰게 하고, 다음 제품까지 기대하게 만드는 디자인을 만들어 달라"며 "이를 위해 디자인 조직과 일하는 방식은 개방적이며 창의성과 다양성이 존중돼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날 참석한 LG전자의 디자인 부문 리더들에게 "새로운 고객 경험을 선사하는 디자인을 차곡차곡 쌓아 고객감동의 품격을 높여주기를 기대한다"며 "어려움이 있다면 언제든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구 회장은 올해 출시 예정이거나 검토 중인 LG전자의 스마트 도어, 벽밀착 올레드(OLED)TV 등 가전제품들과 커넥티드카, 디지털콕핏 등 자동차 관련 제품들을 살펴봤다.

스마트 도어는 스마트홈 인공지능 솔루션을 적용한 출입문 시스템으로 집 안팎을 사물인터넷(IoT)으로 연결한 제품이다. 벽밀착 올레드TV는 기존 벽걸이 TV와 달리 벽에 틈새 없이 붙여 화면에 몰입할 수 있도록 한 제품으로 상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LG 관계자는 "이번 디자인경영센터 방문을 계기로 코로나19 이후 분위기를 전환하고 향후 국내와 해외의 고객 접점과 미래준비 현장을 순차적으로 찾아 구성원들을 격려하고 경쟁력 확보 방안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