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전파진흥원, 8회째 'AI역량검사' 진행…"공정한 채용문화 선도"
상태바
방송통신전파진흥원, 8회째 'AI역량검사' 진행…"공정한 채용문화 선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컨슈머타임스 안우진 기자] AI역량검사가 보급되기 시작한 2018년 3월부터 공공기관 최초로 도입해 채용을 진행하고 있는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원장 서석진)이 올해 상반기 채용에도 AI역량검사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언제 어디서나 온라인으로 역량을 측정할 수 있는 전형이기 때문에 현재 전세계에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의 영향과 무관하게 채용전형이 차질없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은 서류전형에서 학력과 배경 등으로 필터링 되지않고 많은 지원자들이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서류제출 후 일정자격 요건만 충족되면 모든 지원자가 AI역량검사를 응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최종면접 또한 채용비리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AI역량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측정된 역량을 검증하는 과정으로 진행한다. 모니터 위원도 참여해 블라인드 준수 여부를 확인한다.
 
AI역량검사로 채용을 진행하기 전에는 서류전형과 필기전형이 별도로 있었으나 AI역량검사 도입 이후에는 서류제출과 AI역량검사를 응시한 후 최종면접만 보면 된다. 채용기간이 단축되니 수시채용이 더욱 활성화되고 이는 지원자에게 더 많은 취업기회를 제공하게 되는 긍정적 측면도 무시할 수 없다.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은 현재까지 AI역량검사를 통해 총 8번의 채용을 진행했고 응시인원은 약 1,8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의 손기칠 단장은 "AI역량검사로 채용한 이후 필기전형을 보기 위해 별도로 이동하거나 집결하는데 시간과 비용을 들이지 않고 최근 코로나19 등의 이슈로 채용일정이 영향을 받지 않는 장점도 있다"며 "학력이나 스펙이 아니라 공공기관이 필요로 하는 직무역량을 갖춘 우수한 인재를 선발할 수 있어 기업과 개인 모두에게 유익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