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3사, 이름만 '행사 상품' … "실제 가격은 안 내려"
상태바
대형마트 3사, 이름만 '행사 상품' … "실제 가격은 안 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컨슈머타임스 하주원 기자] 대형마트들이 일부 제품에 '가격 할인'이나 '행사 품목'을 내세우면서 실제 가격은 행사 전과 같게 책정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소비자연맹은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이마트와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사의 할인·행사 제품 판매가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소비자연맹은 이 기간 대형마트 3사에서 판매 중인 21개 품목의 판매 가격과 할인·행사 표기 여부를 총 8차례 조사했다.

그 결과 이마트는 9개 품목을 할인·행사 품목으로 표시했지만, 이 중 2개 품목은 행사 전후 가격 변동이 전혀 없었다. 

롯데마트는 행사할인 품목 11개 중 2개 제품의 가격이 행사 표기 전과 같았고 홈플러스는 15개 가운데 4개 품목의 가격 변동이 없었다. 

예를 들어 이마트는 '풀무원 얇은 피 꽉 찬 속만두' 제품을 총 5차례 '행사 상품'이라고 표시해 판매했지만, 조사 기간 가운데 실제 가격이 인하된 경우는 단 한 번뿐이었다. 나머지 4차례 행사에서는 정상가와 동일한 가격에 판매하면서도 행사상품인 것처럼 표기했다.

소비자연맹은 "소비자들이 제품 구매 시 가격 할인 여부를 크게 고려하는 만큼 할인 행사 표기와 관련한 적절한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