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공포에 편의점서 마스크 '불티'
상태바
우한 폐렴 공포에 편의점서 마스크 '불티'
  •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 기사출고 2020년 01월 28일 15시 05분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U, 20~27일 마스크 매출 전월대비 10.4배 증가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설 연휴 기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하면서 편의점에서 마스크와 감기약에 대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에 따르면 국내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20일부터 27일까지 일주일 간 마스크 매출은 전월 대비 무려 10.4배 늘었다.

일반적으로 편의점 마스크는 겨울철 미세먼지 영향으로 평소 대비 5~8배 가량 매출이 증가하는데 우한 폐렴의 영향으로 증가폭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정부가 손 씻기 등 우한 폐렴 예방수칙을 강조하면서 다른 위생용품들의 매출도 큰 폭으로 올랐다. 입과 목을 헹구는 가글용품은 162.2%, 세균 제거를 위한 손세정제는 121.8% 신장했다. 비누와 바디워시 매출도 각각 74.6%, 30.9% 늘었다.

연휴 기간 대규모 이동으로 외부 접촉이 많아지는 가운데 4번째 확진자가 나오면서 사람들의 불안감이 더욱 커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우한 폐렴의 증상이 기침, 발열 등 감기 증상과 유사한 영향으로 명절 연휴 감기약과 해열제의 판매량도 껑충 뛰었다.

CU에서 명절 연휴 안전상비의약품의 매출은 242.5% 상승했다. 그 중 감기약은 250.2%, 해열제는 181.8%로 일반적으로 명절 연휴 기간 매출지수가 높은 소화제(93.3%)보다 월등히 높은 신장률을 나타냈다.

CU는 우한 폐렴에 대한 정부 대응에 힘을 보태기 위해 전국 점포의 위생용품 재고 사항을 철저히 파악해 상품 공급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점포 근무자들에게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등 예방행동수칙을 안내하며 우한 폐렴 확산 방지에 힘쓰고 있다.

김명수 BGF리테일 MD지원팀장은 "명절 연휴 동안 전국적으로 우한 폐렴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지며 공항, 터미널, 휴게소 등에서는 마스크가 품절이 날 정도로 수요가 몰렸다"며 "특히 약국과 병원이 문을 닫아 경미한 증상에도 가까운 편의점에서 감기약 등 안전상비의약품을 찾는 사람이 많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