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교통공단 "설 명절 전후 사고, 연휴 전날 가장 많이 발생"…연간 일평균보다 15%↑
상태바
도로교통공단 "설 명절 전후 사고, 연휴 전날 가장 많이 발생"…연간 일평균보다 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 주원인은 '안전운전 의무 불이행(57%)' 적절한 휴식 및 운행 시 충분한 안전거리 확보 필요
최근 5년간 설연휴 교통사고 일평균 건수.
최근 5년간 설연휴 교통사고 일평균 건수.

 

[컨슈머타임스 안우진 기자]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윤종기)이 설 명절 전후로 발생한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연휴 전날에 가장 많은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2014~2018년) 설 연휴 교통사고 중 연휴 시작 전날 발생한 교통사고 건수는 일평균 698건으로 연간 일평균(608건)보다 15% 가량 더 많이 발생했다.

사고는 연휴 전날 오후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18시 전후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퇴근 및 이른 귀향이 겹쳐 차량 통행량이 많아지면서 사고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최근 5년 동안 설 연휴 교통사고의 사고원인은 안전운전의무 불이행이 6,893건(57%)으로 가장 많았고 신호위반 1,458건(12%), 안전거리 미확보 1,055건(9%) 순으로 집계됐다.

연휴 기간 중 장시간 운전에 지쳐 서둘러 귀향·귀성하려는 조급한 마음이 사고로 이어지기 쉬우므로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설 명절 안전한 운행을 위해서는 시간적인 여유를 가지고 앞차와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졸리거나 피곤할 때는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충분히 휴식한 후에 운전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 ▲운전 중 휴대전화 및 DMB 사용 금지 ▲음주운전 금지 ▲출발 2~3일 전 엔진이나 제동장치, 타이어 마모상태와 공기압을 확인하는 등의 운전 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

도로교통공단 윤종기 이사장은 "설 연휴 중에는 장시간 운전, 명절 피로 등으로 인해 주의가 산만해질 뿐 아니라 겨울철 노면 결빙 등 다양한 유발요인으로 교통사고가 일어나기 쉽다"며 "온 가족이 함께 차를 타는 만큼 평소보다 주의 깊게 운행해 사고 없는 안전한 명절을 보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