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부실경영' 도마 위…한전공대 설립도 의문 '투성'
상태바
한전, '부실경영' 도마 위…한전공대 설립도 의문 '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만한 재고관리, 적자 폭 키워…수백억이 넘는데도 지속적 '실수'
C0A8CA3D000001505F9E85DE00027612_P4.jpeg
[컨슈머타임스 장문영 인턴기자] 한국전력공사의 부실 경영이 도마 위에 올랐다. 방만한 재고관리로 인해 적자 폭을 키웠다는 지적이다. 나아가 적자 지속에도 한전 공대 설립과 추진은 계속되고 있어 진행 여력에 의문이 붙은 상황이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한전은 발주 관리 실수로 전력량계 G타입 제품 재고가 17만4700대가 발생했으며, 이 중 13만7000대인 약 98억원 어치는 폐기될 예정이다.

4년 전의 담당자가 제멋대로 대량 발주한 후 유효기간이 다 된 것이 원인으로 지적됐다. 뿐만 아니라 다른 부품의 재고관리도 엉망이다.

전자접촉기의 경우에도 재고가 남았는데 주문서 내용을 잘못 적는 바람에 잉여 물량이 추가로 발주됐다. 이같은 경우가 쌓여서 총 97건, 금액으로 10억5000만원이 넘는다.

또 주문만 하고 수령조차 하지 않은 물량도 수백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전 관계자는 "재고 물품에 대해 관리자 쪽의 부실 관리로 인한 손실이 있었던 점은 맞다"며 실수를 인정했다. 그러면서 "갑질은 분명히 아니고, 관리자의 실수에 더 가깝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조치가 있었냐는 질문에는 답변을 회피했다. 이어 그는 "공기업 경영의 경우 정부에서 나온 공기업 경영평가 항목에 따라 질책 여부를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한전의 방만한 재고관리가 적자 폭을 키웠다는 지적도 뒤따른다. 한전은 올해 상반기에만 9285억원의 적자를 냈다. 이는 2012년 상반기(2조3000억원) 이후 가장 큰 손실액이다.

당기순손실 규모는 1조1733억원으로, 이 또한 2013년(1조4000억원) 이후 가장 컸다.

이에 대해 한전 관계자는 "한전의 적자는 여러 가지 요인이 있겠지만 유가 상승이라는 대외적인 요인을 고려해야 한다"고 해명했다.

이러한 논란과 적자 지속에도 한전 공대 설립과 추진은 계속되고 있어 일각에서는 한전이 지금 상황에서 한전 공대 설립을 진행할 여력이 되는 상황이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전은 에너지 분야 경쟁력 확보를 위해 국내 에너지 특화대학이 필요하다고 보고 한전공대 설립을 추진해왔다.

한전 관계자는 "한전공대 정책 같은 경우는 국가적 사업에 가깝고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만 업계 관계자는 "정부에서 한전공대 설립을 추진하기로 한 지난 2017년과 지금은 상황이 달라졌다"며 "9000억원이 넘는 적자를 기록하고도 비용절감은 커녕 한전이 오직 대통령의 공약 이행을 위해 수천억원을 들여 대학을 설립하는 것이 맞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