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슈머타임스 우선미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21일 대림산업에 대해 미국 윌리엄스파트너스의 가이스마 올레핀 공장 매각이 중장기적으로 화학산업의 지배력을 높일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에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13만원을 유지했다.

전일 대림산업은 미국 에탄 크래커(ECC)공장 인수를 검토 중이라고 공시했다. 대림산업은 한화그룹과 설립한 여천NCC에서 나프타 분해 방식으로 에틸렌을 생산하고 있다.

이경자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에 공장을 지을 경우 인허가 건설가동률 정상화까지 장시간이 소요되나 공장을 인수할 경우 빠른 시장 선점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화학 기업 특성상 인수 후 바로 투자자금 회수가 시작되며 별도 순차입금 6800억원, 보유 현금 1조3000억원으로 인수금융 조달에 큰 무리는 없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원은 “이란 이스파한 정유 본계약(2조2000억원)에 이어 플랜트(1조원), 박티아리댐(1조9000억원) 계약도 연내 체결할 것”이라며 “인수를 통한 단기적인 실적 증대보다 중장기적으로 화학산업의 지배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