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슈머타임스 김동호 기자] 한국거래소(이사장 정찬우) 코스닥시장본부는 미래에셋대우기업인수목적1호(이하 미래에셋대우 스팩1호) 및 한화수성기업인수목적(이하 한화수성스팩)에 대해 상장적격성 여부를 심사한 결과, 이를 승인한다고 20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 스팩1호와 한화수성스팩은 다른 법인과의 합병을 유일한 사업목적으로 설립됐으며, 공모를 통해 각각 130억원, 100억원을 조달할 예정이다.

미래에셋대우 스팩1호는 신재생에너지, 바이오제약·의료기기 등을, 한화수성스팩은 신재생에너지, 글로벌 헬스케어, IT융합시스템 등을 중점 사업으로 영위하는 법인을 합병대상으로 한다.

이들은 향후 각각 주식분산을 위한 공모과정을 거쳐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