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슈머타임스 서정필기자] SK텔레콤은 국내 최초로 ‘포켓몬고’ 제작사 나이앤틱·포켓몬코리아와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 21일부터 포켓몬고 공동 마케팅을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으로 전국 4000여 곳에 달하는 SK텔레콤 공식인증대리점에 3월 말까지 포켓스톱과 체육관이 들어서게 되어 이용자들은 포켓몬고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포켓스톱은 포켓몬 잡는 데 필요한 아이템 보급소이고 체육관은 이용자들이 포켓몬을 이용해 대결하는 곳이다. 

그동안 포켓스톱과 체육관은 인구밀도가 높은 곳에 주로 위치해 수도권 외곽이나 지방 거주자들은 이용하는데 불편함을 겪었지만 이번에 4000여 곳이 늘어나게 되어 이용자들은 앞으로 쉽게 게임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이번 제휴 기념으로 자사 가입자들이 포켓몬고 게임을 즐기며 쓴 데이터(다운로드, 업데이트 데이터 제외)에 대해서는 6월 말까지 요금을 부과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