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슈머타임스 서정필기자] 네이버가 3대 연예기획사 중 하나인 YG 엔터테인먼트에 1000억원 규모 투자에 나선다.

17일 YG에 따르면 네이버는 YG에 제3자 배정 보통주 유상증자 형태로 500억원을 투자해 9.14% 지분을 확보, YG 2대 주주가 된다. 나머지 500억원은 YG 플러스 자회사 YG 인베스트먼트 펀드에 투자된다.

YG 측은 “네이버와의 전략적 협업 관계를 통해 다양한 네이버 플랫폼을 통한 콘텐츠 접근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며 “급변하는 글로벌 경영 환경에서 안정적 성장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네이버 관계자도 이번 전략적 투자로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확보해 글로벌 시장 진출 확대를 꾀하고자 한다면서 “음악뿐 아니라 라이브 방송, 웹 콘텐츠, 쇼핑에 이르기까지 협업 가능한 분야가 다양하다”고 이번 투자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