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중소기업과 ‘NB-IoT’ 단말기술 국내최초 개발

[컨슈머타임스 안은혜 기자] KT(회장 황창규)는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와 중소기업들의 기술 협력을 통해 ‘NB-IoT’ 단말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3월부터 연구해 온 이 기술을 위해 KT는 개방형 IoT 서비스 플랫폼 및 단말 검증 환경을 제공했으며, ETRI는 주관 연구기관으로서 NB-IoT 시스템 설계를 담당했다.

또 참여 중소기업들은 모뎀과 프로토콜, 디바이스, RFIC 개발을 맡아 모든 참여업체와 기관이 설계부터 개발까지 밀접한 기술교류를 통해 이번 기술 개발에 성공하게 됐다.

또한 KT와 ETRI는 지난 15일 중소기업들과 함께 대전 ETRI 연구소에서 기술시연 행사를 열어 NB-IoT 시범용 단말을 공개하고, 단말을 활용한 IoT 서비스로 ‘차량 토탈 케어’와‘스마트 주차’ 서비스를 함께 시연했다. 이 NB IoT 단말을 활용하면 다양한 IoT 서비스 개발 및 검증시간 단축이 가능하다.

이날 공개된 ‘차량 토탈 케어’ 서비스는 차량의 문열림 감지 센서를 통해 침입이 감지되면 즉시 차주와 보안센터에 통보해 대응하도록 하는 서비스이며, ‘스마트 주차’서비스는 차량 감지 센서를 통해 실시간으로 주차공간 정보를 스마트폰으로 제공해 주는 사물인터넷 서비스이다.

KT와 ETRI는 중소기업과 협력을 통해 이번에 선보인 시범용 단말을 상용 NB-IoT 단말 시험장비와 호환성 검증 후, 2월 중 단말용 칩셋(SoC: System on Chip) 개발에 착수하여 궁극적으로 칩셋 국산화까지 추진할 예정이다.

미래창조과학부의 5G 국책사업으로 진행된 이번 개발은 KT와 ETRI를 비롯해 네스랩, 네스원, 파이칩스 등 국내 중소기업들이 참여했다. 정부와 대기업, 중소기업의 유기적 협력을 통해 최초로 사물인터넷 기술 국산화 개발에 성공한 것.

이미 5G 중소기업 협력체를 통해 국내 중소기업들과 5G 생태계를 구축한 KT는 앞으로도 이러한 노력을 통해 사물인터넷 생태계 확장,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및 국내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예정이다.

KT 이동면 융합기술원장은 “금번 NB-IoT 단말 기술 시연 성공은 KT와 ETRI가 국내 중소기업과 협력을 통해 사물인터넷 생태계 활성화에 끊임없이 매진한 성과”라며 “앞으로도 KT는 NB-IoT 단말 칩셋 국산화와 함께 KT 사물인터넷 플랫폼을 기반으로 중소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