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슈머타임스 오경선 기자] 주택담보대출을 1억원 이상 받은 가구 비율이 처음으로 50%를 넘어섰다. 평균 대출금액은 1억1373만원이었다.

11일 주택금융공사가 발표한 ‘2016년도 주택금융 및 보금자리론 수요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주택담보대출 이용 가구의 52.8%가 1억원 이상 대출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억원 이상∼2억원 미만을 대출받은 가구가 37.8%, 2억원 이상 대출 가구는 15.0%로 집계됐다.

주금공의 조사는 지난해 8월 8일부터 9월 30일까지 가구주가 만 20∼59세인 전국 5000가구와 보금자리론을 이용하는 2000가구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1억원 이상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가구 비율은 지난 2010년 25.7%, 2012년 36.5%, 2014년 44.3% 등으로 점차 높아졌다. 2015년 비율은 49.8%였다.

조사 대상 가구의 평균 주담대 금액은 1년 새 808만원 늘었다.

만기는 30년이 23.1%로 가장 많았다. 20년(20.6%), 10년(17.0%)이 그 뒤를 이었다.

월평균 상환 금액은 60만원이었다. 41.5%가 월 상환액에 부담을 느낀다고 응답했다.

주택 가격 상승 전망에 대한 가구 비율은 4년 만에 처음으로 하락세로 돌아섰다.

1년 후 주택 가격이 상승할 것이라고 답한 가구는 2015년 40.9%에서 지난해 35.5%로 5.4%포인트 하락했다.

3년 이내에 집을 살 의향이 있는 가구 비율은 53.9%로 1년 전보다 4.4%포인트 증가했다.

전세 거주 가구의 전세 보증금은 평균 1억5114만원으로 2010년 이후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주담대를 받을 때 고정금리를 이용할 것이라는 답변 비중이 50.4%였고 변동금리는 26.0%, 혼합형 금리는 23.6%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