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차기 행장 지원 11명 ‘몰려’

[컨슈머타임스 양대규 기자] 우리은행 차기 행장에 11명의 전·현직 부행장 계열사 사장들이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은행은 은행장 후보자 지원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11명의 후보가 지원서를 냈다고 11일밝혔다.

지원자는 김병효 전 우리 프라이빗에쿼티(PE) 사장, 김승규 전 우리금융지주 부사장, 김양진 전 수석부행장, 오순명 전 우리모기지 사장, 윤상구 전 부행장, 이경희 전 부행장, 이광구 우리은행장, 이동건 영업지원그룹장, 이병재 전 우리파이낸셜 사장, 이영태 전 부행장, 조용흥 전 부행장 등이다.

임원추천위원회는 지난 4일 우리은행 차기 행장 자격으로 최근 5년간 우리은행과 우리금융지주의 전·현직 부행장급(지주는 부사장급) 임원과 계열사 대표이사로 제한하고 행장 후보를 공모했다.

임추위는 우리은행 과점주주들이 추천한 사외이사로 구성됐다.

앞으로 임추위는 후보자들의 서류심사와 외부 전문기관 평판조회, 면접 등의 일정을 진행한다.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내달 중순에는 차기 행장 내정자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임추위에서 선정된 차기 행장 내정자는 3월 주주총회를 통해 최종 임명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