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슈머타임스 오경선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오는 12일 오전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이 부회장은 최순실(61·구속기소)씨 측에 특혜 지원을 했다는 뇌물공여 등 혐의를 받는다.

특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11일 오후 정례 브리핑을 통해 “이 부회장을 내일 오전 9시 30분 소환해 조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 조사 마무리 후 구속영장 청구를 포함한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이 특검보는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에 대해 “원론적으로 모든 가능성이 다 열려 있다”고 답했다.

특검은 삼성이 최씨 측에 제공한 자금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문제와 관련된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정부가 조직적으로 지원한 대가라고 의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