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슈머타임스 오경선 기자] 현대상선이 청산 절차를 밟고 있는 한진해운 직원을 최대 220명까지 고용할 예정이다.

현대상선은 본사와 해외 현지직원, 선박관리, 해상직원 등 총 131명에 대한 채용을 1차로 확정했다고 11일 밝혔다.

회사 측은 해상직원을 포함한 41명을 추가로 선발할 예정이다.

또 향후 선박 확보에 따라 해상직원 40∼50여명을 추가로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최대 고용 인원은 220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본사에 배치되는 60여명의 한진해운 직원은 오는 16일부터 정상 출근해 교육 과정을 거치고 현업 부서에 배치된다.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은 “일대일 면접을 통해 최고의 해운 인재들을 확보한 만큼 개개인이 진가를 발휘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 말했다.

이에 앞서 한진해운 출신 인력 250여명이 신설 컨테이너 선사인 SM상선으로 이직했다.

SM상선 측은 선박을 확보하고 지점과 영업소를 설립하는 대로 기존 한진해운 직원을 중심으로 해상직원과 해외 현지직원을 충원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