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올해 금호타이어·대우건설∙현대시멘트 매각 예정

[컨슈머타임스 양대규 기자] 산업은행이 올해 금호타이어, 대우건설, 현대시멘트 등 굵직한 기업을 매각할 예정이다.

지난해 산은은 지분율 5%를 초과해 출자 전환한 34개사와 지분율 15%를 넘게 가지고 있는 중소·벤처 98개사 등 비금융 자회사 132개사를 매각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출자전환 회사 29개사, 중소·벤처 7개사 등 36개사가 남은 상태다.

특히 관심이 집중되는 회사는 금호타이어, 대우건설, 현대시멘트다.

11일 산은에 따르면 금호타이어의 본입찰은 이달 12일에 진행된다. 중국계 기업 등 5개사에 예비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호타이어의 매각 지분은 2009년 워크아웃에 들어간 이후 채권단이 보유하게 된 6636만8844주(지분율 42.01%)다.

또한 산은은 다음달 중으로 현대시멘트의 본입찰을 진행한다. 산은 지분 17.47%를 포함한 채권단 지분 84.56%가 매각 대상이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3분기 보고서의 감사 의견이 ‘의견 거절’로 나와 현재 매각 실사를 할 수 없다.

산은은 작년 말 기준 대우건설의 보고서가 ‘적정’ 의견이 나오는 대로 매각 실사를 거쳐 3∼4월 매각 공고를 진행할 방침이다.

산은은 사모투자펀드를 통해 대우건설 지분 50.75%를 보유하고 있다.

이밖에도 올해 KDB생명의 4번째 매각 시도도 있을 예정이다. KDB칸서스밸류유한회사(60.3%)와 KDB칸서스밸류사모펀드(24.7%)가 보유한 KDB생명 지분 85%가 매각 대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