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딤돌대출 금리 0.15~0.25%p 오른다

[컨슈머타임스 김수정 기자] 서민들의 주택 마련 자금을 지원하는 디딤돌대출 금리가 0.15~0.25% 포인트 오른다.

1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오는 16일부터 디딤돌대출 기본금리는 연 2.1~2.9%에서 연 2.25~3.15%로 인상된다. 다자녀 가구 등에 대한 연 1.8%의 최저금리는 변동이 없다.

디딤돌대출은 연소득 6000만원 이하 무주택 세대주의 시가 5억원 이하 주택 마련 자금을 지원하는 대출상품이다. 2014년 1월 출시돼 3차례 대출금리가 인하됐다가 이번에 처음 금리가 인상된다.

정부가 디딤돌대출 금리를 올리기로 한 건 미국 기준금리 인상으로 국민주택채권 발행금리가 인상됨에 따라 디딤돌 대출의 기반이 되는 주택도시기금 수지가 악화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다만 국토부는 주택시장 위축 우려와 서민층의 어려운 주거비 부담 등을 고려해 소득 2000만원 이하는 0.15% 포인트, 2000만원 초과는 0.25% 포인트만 인상하는 등 최소 수준으로 상향한다는 방침이다.

기존에 받은 디딤돌 대출에는 영향이 없다. 16일 이전에 대출을 신청한 경우에도 기존 금리가 적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