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한-UAE 대학생과 함께 장애인용 모바일 앱 개발

[컨슈머타임스 서순현 기자] LG전자(부회장 조성진)는 한국과 아랍에미레이트의 대학생들과 손잡고 장애인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함께 개발한다고 10일 밝혔다.

최근 LG전자는 소프트웨어 코딩 능력 등 앱 개발 능력을 갖추고 사회적 약자에 관심이 많은 한국 대학생 10명을 선발했다. 이들은 아랍에미리트 대학생들이 장애인용 앱을 개발하는 데 힘을 보탤 예정이다.

이들 대학생들은 아랍에미리트의 문화, 소프트웨어 코딩 등의 사전 과정을 이수한 후 내달 말부터 아랍에미리트에서 현지 대학생들과 함께 장애인용 모바일 앱 개발에 착수한다. 올 7월께 앱 개발을 끝내고 일반에 공개할 계획이다.

LG전자는 2015년부터 매년 서울대학교 QoLT(Quality of Life Technology)센터, 아랍에미리트 장애인 단체 SCHS와 함께 ‘AT 에듀컴’ 프로그램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진행된 에듀컴에서는 △치매 환자를 위해 주변 사진과 정보를 수시로 저장해주는 앱 △자폐증 어린이가 게임을 통해 경제 개념을 익힐 수 있는 앱 △휠체어가 필요한 장애인이 방문할 수 있는 음식점과 관광지를 알려주는 앱 등 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앱들이 소개됐다.

LG전자 관계자는 “이번 활동은 한국과 아랍에미레이트 대학생들간의 교류증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학생들의 창의적 결과물이 장애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