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인터넷전문은행’ 본인가 신청

[컨슈머타임스 양대규 기자] 금융위원회는 인터넷전문은행인 한국카카오은행(카카오뱅크)이 은행업 본인가를 신청했다고 6일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2015년 11월 29일 은행업 예비인가를 받았다. 이후 1년 1개월여 간 출자, 임직원 채용, 전산시스템 구축 등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작업을 진행했다.

카카오뱅크의 자본금은 3000억원으로 한국투자금융지주, 카카오, 국민은행, 넷마블, SGI서울보증, 우정사업본부, 이베이, YES24, Skyblue(텐센트) 등이 주주로 등록돼 있다.

대표이사는 이용우·윤호영 공동대표가 맡으며 2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금융위는 카카오뱅크가 은행업 인가심사 요건을 충족하는지를 판단하기 위해 자본금, 자금 조달방안, 대주주 및 주주구성계획, 사업계획 등을 따져보고 1분기 중 본인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카카오뱅크는 본인가를 받으면 상반기 중 영업을 시작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