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7’ 한국서도 배터리 충전 15%로 제한…회수율 94%

[컨슈머타임스 서순현 기자] 삼성전자가 오는 9일부터 국내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를 15%까지만 충전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실시한다.

삼성전자는 현재 갤럭시노트7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이와 같은 알림 메시지를 보내 개통점이나 삼성전자 서비스센터를 찾아 교환 또는 환불받을 수 있도록 안내할 방침이라고 4일 밝혔다.

지난달 31일 삼성전자는 노트7 교환과 환불에 따른 혜택 프로그램이 종료되고 새해 1월부터 충전이 추가 제한될 수 있음을 안내해왔다.

삼성전자는 앞서 러시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은 0%, 유럽, 대만, 홍콩 등은 30%로 충전을 제한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지역에서는 지난달부터 노트7의 네트워크 접속을 차단한 상태다.

미국에서도 지난달 28일 현지 이통사 T모바일이 충전을 0%로 제한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실시했다. 버라이즌과 AT&T 이에 동참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국내 갤럭시 노트7 회수율은 약 94%”라며 “개통처와 삼성전자 서비스센터에서 노트7 교환과 환불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