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수로가 몰래카메라를 당한 후 해당 프로그램을 비판하는 글을 SNS를 통해 불만을 드러냈다.

10일 김수로는 자신의 SNS에 “아무리 방송 몰카(몰래카메라)지만 상황 파악은 하고 몰카를 해야지. 해외에서 일보는 사람을 서울로 빨리 들어오게 해서 몰카 하는 건 너무나 도의에 어긋난 방송이라고 생각한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방송이 아무리 재미를 추구하지만 이런 경우는 너무나 화난다. 많은걸 포기하고 들어온 것이 진짜 화난다”며 불만을 표했다.

김수로가 언급한 몰래카메라를 촬영한 프로그램이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상황상 최근 시작된 MBC 예능 프로그램을 촬영했던 것으로 짐작해볼 수 있다.

이어 김수로는 “오늘은 나에게, 내 주위에게 실망이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 하루였다. 간절히 살았다. 수로야”라고 덧붙였다. 현재는 논란이 커지자 해당 글을 삭제한 상태다.

[이슈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