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균 삼성전자 사장 “원점부터 재시작 각오…전 프로세스 점검할 것”

[컨슈머타임스 서순현 기자] 삼성전자 신종균 IM부문장(사장)은 갤럭시노트7 사태에 사과하며 “원점에서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각오로 모든 프로세스를 점검할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신 사장은 이날 서울 삼성 서초사옥에서 개최된 임시 주주총회에서 “이번 갤럭시노트7 이슈로 막대한 손실을 초래해 주주, 소비자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원인을 끝까지 규명해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이와 같이 말했다.

그는 “(갤럭시노트7 단종은) 회사 경영에 막대한 부담을 감수하고서라도 무엇보다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내린 결정이었다”며 “소비자들께 최고의 기술∙경험을 전달하고자 했으나 2번에 걸쳐 배터리 문제가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이 자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 사장은 “소손의 근본적인 원인 규명을 위해 배터리의 공법, 셀 구조뿐 아니라 배터리 내부 보호회로와 제조공정 등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분석 중”이라며 “배터리 외에도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는 물론 제조공정, 물류 등 모든 부분에 대해서도 조사 중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체 조사뿐만 아니라 미국 UL 등 국내∙외 권위 있는 제3의 전문 조사기관에 의뢰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런 전면적인 조사는 다소 시간이 걸리겠지만 끝까지 원인을 철저하게 규명해서 그 결과를 여러분께 투명히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신사장은 “그 무엇보다 안전을 최우선에 두겠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삼성전자는 원점에서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각오로 모든 프로세스를 점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