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고발24시

컨슈머타임스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곳은 소비자 여러분들이 억울한 피해 내용을 올리는 제보 광장입니다.

소비자 한 분 한분의 소중한 사연은 해당 기업과 연결해 중재해 드리면서 취재 보도도 함께 해 드리고 있습니다.
사연을 제보하실 때 사진이나 동영상도 함께 올려주시면 해결에 많은 도움이 됩니다.
제보 광장의 문은 24시간 활짝 열려 있습니다.

전화나 팩스 또는 이메일로 제보하시는 분은 본사 기자들이 확인전화를 할 수 있게 연락처를 남겨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이메일 : admin@cstimes.com

하나은행 인도네시아 법인 실태 고발 및 책임 요구
icon 박지현
icon 2019-01-02 17:11:06  |   icon 조회: 2676

어렵게 하나은행 본사에게 까지 불만/고발 접수를 하게 되었습니다.

하나은행에서 판매한 투자상품을 적금이라고 속여 팔았으며, 한국 교민들은 보험회사인 지와스라야의 유동성 자금 압박으로 원금을 지급하지 못하고 있는 사태를 알고도 2달 뒤엔 이번주에야 적금 상품이 아님을 깨달았습니다.

하나은행 인도네시아 법인에서 상품 오안내 하였다는 것은 증빙 자료를 보시면 아실수 있으실 것으로 사료 되며 관련하여 인니내에 관련 기관(소비가보호원/인권보호원 등)에 담당 변호사와 함께 민원을 넣어 잘잘못을 따질 예정입니다.

하나은행에서 배포한 자료를 보면 알 수 있듯이 동 문제를 하나은행 이름만 보고 가입한 인도네시아어가 부족한 교민 고객에게 문제가 발생하자 모든 법적인 책임이 없다고 하며 지와스라야에 직접적으로 문의하라고 안내하고 있습니다. 지와스라야 측에 한국인 상담 핫라인을 개설 요구하는 등 도의적 책임마저 회피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이에 교민 피해자들은 하나은행의 대응을 2달 여간 기다리다 두고 볼수 없어 관련 기업 및 본사에 고발 하오니 잘못된 판매에 대한 사과와 법적/도덕적 책임을 다하여 동 사건이 해결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랍니다.

원화로 약 400억원입니다. 모두 사연있는 돈이며 주부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퇴직금, 보험금 등 안전하게 이자를 준다고 하여 적금에 가입한 것이지 투자상품이 아닙니다.

하나은행이 조금이라도 양심이 남아있다면 진정한 사과와 적극적인 행동으로 보여주시기 바랍니다.


2019-01-02 17:11:0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