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9 (목)
> 소비자고발24시 > 종합
*소비자를 우롱하는 갑질의 GM 쉐보레 * 용기와 의리 있으신 기자님 꼭 이슈화 시켜주세요
작성자 : 김환수 작성일 : 2016-09-09 07:12:12
추천 : 3
*소비자를 우롱하는 갑질의 GM 쉐보레 *
참으로 답답해도 넘 답답해서 글을 적어봅니다.
8월 10날 GM 쉐보레 임팔라를 구입하여 인도받았습니다. 보통 자동차 인도 전 검사를 해야 하나 시간상 그런 형편이 안되어서 영업사원이 인도 후 등록을 마치고 8월 10일 인도를 받고 영업사원과 함께 자동차 보닛을 열어본 후 오염으로 된 상태를 보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마치 침수 자동차인 것처럼 엔진실 내부에 오염(흙탕물 오염)과 함께 여러 군데 녹 발생분이 발생된 걸 보고 GM 쉐보레에 클레임을 걸었는데 GM 쉐보레 자동차에서는 처음 10일간  연락도 답변도 없었습니다. 답변 없이 10일 이란 시간이 흘렀습니다. 매일 고객센터에 전화해서 어떻게 되었냐? 답변할 담당자는 정해졌냐? 고 하루에 두세 번 전화해서 요청합니다. 그래서 하는 말 본사가 지금 파업 중이라 답변이 없네요. 라는 말만 되풀이되고 있네요.
이런 자동차를 팔아먹고 자기들 배만 채우면 된다고 생각하는지 참할 말이 없네요.
자기들 이익만 채우고 소비자는 봉입니까?
책임자는 아무런 답변도 없고 저희들 배만 채우려고만 하는 GM에 입장입니까?
이런 문제로 여러 군데 올려보았습니다.
저에게만 그런 문제가 발생된 것인 줄 알고 그래서 임팔라 동호회 측에 문의 삼아 올려보았습니다.
그쪽에도 많은 이들이 동일 현상 및 녹 발생으로 클레임을 걸고 답변을 기다린다고 며칠 동안 동일하게 클레임을 걸어도 그쪽 파업 문제로 담당자가 정해지지 않는다고 하고 자동차에 녹이 심하여도 그건 수입차로 인해 녹이 발생 된 거라고 오리발만 내밀고 있습니다.
저 뿐만 아니라 여러 사람이 이런 문제 제기를 하였다면 그건 리콜 대상이라고 봅니다.
자동차만 팔면 되다는 씩의 무사 안일주의가 팽배한 GM 쉐보레 측에 참담함을 금치 못 합니다.
자동차를 구매 전에는 소비자가 갑이나 자동차를 판매한 후에는 판매자가 갑인 역전현상이 벌어지고 있는데 참으로 답답합니다.
그런데 그러면 안 됩니다. 참으로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합니다. 이런 자동차를 받을 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새 자동차를 받을 거라 부푼 가슴과 기대감을 한 번에 실망과 좌절감을 어떻게 표현을 해야 할지...참... 아니 이런 자동차를 누가 큰 목돈을 주고 사겠습니까? 돈이 10만 원 100만 원도 아니고 아이들 장난감 자동차도 아닌 새 차가 이런 상태였으면 구입도 안 했으며 이런 자동차를 소비자한테 몇 천만 원씩이나 받고 팔아먹는다는 GM 쉐보레 어디 있습니까? 큰 목돈 주고 구입한 소비자 마음은 지금 피눈물 납니다. 그리고 이제 GM 쉐보레 자동차 영업사원을 뭘 믿고 자동차를 인도받겠습니까? 너무 답답한 마음입니다.
GM 쉐보레 너무 자기 욕심만 채운 짓 하지 마세요.
신차가 아니라 중고차 라고 해도 믿겠습니다. 그리고 정말 중고차도 이정도는 아닙니다.
컴플 레임 건지가 한달이 다 되었습니다. 아무런 답변 없이 하루하루 시간만 가네요.
다른 사진도 더 있습니다. 자동차도 직접 보여 드릴 수 있습니다.  자동차 구매 후 부푼 가슴이 한순간의 물거품처럼 사라집니다. 참 답답한 심정으로 적어보는데 어디에 하소연할 때도 없고 그쪽 담당자에게서 연락이 왔습니다.
어떻게 그런 자동차가 출고가 되었는지 그쪽 출고 시스템 문제가 아닌지 궁금해서 왜 이런 자동차가 출고되어 소비자한테까지 왔냐고 하니 자기도 모르겠답니다.
주인의식 없는 GM 측의 무성의한 답변에 놀랐습니다.
자동차가 출고되면 출고 전 이력 표가 다 붙어 어디서 어떤 조건으로 조립되는지 무슨 부품을 사용했는지 이력이 다 따라다닐 건데 주먹구구식으로 일을 하는지 아님 주인의식 없이 일을 하는 것인지 도무지 모르겠습니다.
물론 자동차 그대로는 상당히 마음에 듭니다.
하지만 이런 식으로 소비자의 불만에 대한 처리가 안되면 언젠가 도태되어  없어질 것입니다.
차라리 지금 마음으론 GM 쉐보레 측이 한국사업 철회하고 떠나버렸으면 좋겠습니다. 자기들 얼굴에 침 뱉는 GM 측 태도에 할 말이 너무 많으나 이만  여기서 줄이겠습니다.
꼭 소비자 입장에서 먼저 생각해 주시고 소비자 입장에서 한번더 생각해 주십시오 부탁 드립니다.
첨부파일 : 1471355094083.jpeg (121070 Byte)
첨부파일 : 파일없음
5684 (211.xxx.xxx.251)
의견나누기(0개) 운영원칙 보기
0 / 최대 200바이트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63 종합 KT 결합상품 해지 후 요금 과부과 신고 나이스짱 2017-01-06 461
1362 종합 교원 빨간펜 위약금과 관련하여.. 최윤정 2017-01-06 570
1361 종합 KT 와이브로 (에그) 해지 및 위약금 관련 차력강아지 2016-12-26 2437
1360 종합 kt에서 핸드폰 사면 고객만 손해 보네요 어쩌라고 2016-12-21 1088
1359 종합 크린토피아 세탁부주의와 판정 후 피해처리에 분통이 터집니다. 장리라 2016-12-08 1696
1358 종합 고압적인 쉐보레 본사 고발합니다. 쉐보레고발 2016-11-09 2672
1357 종합 올레매장에서 올레인터넷가입시 계약위반과 계약시 고객에게증정되는 상품권을 매장에서 착수,,,비용은(상품권 받지도않은) 고객에게 청구 레오맘 2016-11-03 2892
1356 종합 올레매장에서 올레인터넷가입시 계약위반과 계약시 고객에게증정되는 상품권을 매장에서 착수,,,비용은(상품권 받지도않은) 고객에게 청구 레오맘 2016-11-03 2742
1355 종합 KT의 인터넷변경으로 인한 과금 방구와뿡뿡이 2016-11-01 2782
1354 종합 KT고개센터와 신천역 직영점 갑질 횡포에 억울 하여 고발 합니다. 이슈는 꼭 되어야 함 (1) 치현 2016-09-27 4445
1353 종합 (초긴급0)KT고객센터와 그 신천역직영점 갑질 횡포에 억울하여 고발 합니다 치현 2016-09-27 16884
1352 종합 웅진코웨이의 양심없는 상담원태도 와 부당한 요금요구 환윤맘 2016-09-22 4922
1351 종합 *소비자를 우롱하는 갑질의 GM 쉐보레 * 용기와 의리 있으신 기자님 꼭 이슈화 시켜주세요 김환수 2016-09-09 5684
1350 종합 코리아나화장품 카드 할부 중지 거부 (1) 가은모 2016-09-08 5072
1349 종합 자체규정을 만들어 환불거절하는 피부과 jluv 2016-07-21 6939
1348 종합 스포츠센터의 왕따 문화 고발합니다. estoylee 2016-07-20 7094
1347 종합 볼보 브레이크 고장으로 사고 zxr918 2016-07-06 7435
1346 종합 이가자헤어비스 진주이마트점 직원들의 불친절 qnfzho 2016-06-23 7359
1345 종합 판매자의 불친절과 불량품판매 후 as 불량으로 물품 사용 불가 (1) prince 2016-06-15 7283
1344 종합 샤오미 ‘홍미노트 3‘ 3개월 이전에 구입 후 메인보드 고장 AS 문제 풀뿌리 2016-06-07 7523

KT 결합상품 해지 후 요...
교원 빨간펜 위약금과 관련...
KT 와이브로 (에그) 해...
kt에서 핸드폰 사면 고객...
크린토피아 세탁부주의와 판...
고압적인 쉐보레 본사 고발...
올레매장에서 올레인터넷가입...
올레매장에서 올레인터넷가입...
KT의 인터넷변경으로 인한...
KT고개센터와 신천역 직영...
(초긴급0)KT고객센터와 ...
웅진코웨이의 양심없는 상담...
*소비자를 우롱하는 갑질의...
김수로를 화나게 한 ‘몰카’ 어느...
권혁수, 트와이스 사이에서도 돋보...
아이린, 외모가 죽는데…앞머리가 ...
이재용 립밤 ‘소프트립스’ 이 시...
유민, 일본서 성인화보 촬영.. ...
문재인에 웃고 반기문에 울고, 대...
서울 아파트 거래 줄고, 값 떨어...
‘1000억 매출’ 넷마블 리니지...
의정부경전철 파산 벼락맞은 건설사
삼성만 있나? SK하이닉스 “나도...
신문사소개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성수일로 77 서울숲삼성IT밸리 14층 / 대표전화 : 02-723-6622 / 팩스 : 02-723-8383
정기간행물 : 서울아00708(2008.11.17) | 발행인/편집인 : 김경한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44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곽수지
Copyright © by Consumer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cstimes.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