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준양 포스코 회장 “포스코의 기술과 혁신, 철강업계 핵심가치 될 것”

김재훈 기자 press@cstimes.com 기사 출고: 2012년 05월 10일 오전 10시 44분
   

정준양 포스코 회장이 친환경 기술 혁신과 철강업계의 미래비전을 역설해 주목된다.

10일 포스코에 따르면 정 회장은 지난 8일 중국 베이징케리센터 호텔에서 열린 제7회 중국 국제철강회의(China International Steel Congress)에 참석해 철강 업계 주요인사들 앞에서 ‘포스코의 신기술’을 주제로 토론했다.

올해는 환경정책과 녹색기술 로드맵, 신제품 개발, 공급 사슬의 최적화 등이 의제로 등장했으며, 정 회장은 이중 녹색기술 로드맵 세션에 참석했다.

정 회장은 이번 “포스코가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기술과 혁신은 철강업계가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핵심가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포스코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파이넥스(FINEX)’ 기술을 두고 “철강제품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신기술”이라고 소개했다.

파이넥스는 기존 고로와 달리 원료를 예비 처리하는 코크스 제조공장과 소결공장을 생략하고, 값싼 가루 형태의 철광석과 유연탄을 원료로 사용해 쇳물을 만드는 기술이다. 투자비나 생산원가를 15% 낮출 수 있는데다 용광로보다 황산화물은 3%, 질산화물은 1%, 비산먼지는 28%만 배출되는 친환경 녹색기술로 평가되고 있다.

정 회장은 또 포스코가 현재 연구 중인 수소 환원기술 등도 소개했다. 수소 환원기술은 이산화탄소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제철 기술로, 차세대 철강기술로 관심을 받고 있다.

한편 중국국제철강회의는 중국 강철공업협회(CISA)와 중국 국제무역진흥위원회 금속제련지부(MC-CCPIT)가 공동주체하는 철강 관련 국제회의로, 2년에 한 번씩 세계 철강업계 주요 인사들이 모여 철강산업의 패러다임을 논의한다.

컨슈머타임스 김재훈 기자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