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명 햄버거 매장 8곳 중 1곳 '식품위생법 위반'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1월 21일 오후 8시 3분
PYH2019070311640005100_P2.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유명 햄버거 프랜차이즈 매장 8곳 중 1곳은 위생 상태가 나쁜 것으로 조사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 1일부터 15일까지 햄버거 프랜차이즈 맥도날드, 롯데리아, 버거킹, 맘스터치, KFC 매장 147곳을 점검한 결과 19곳이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됐다.

위반 내용은 조리장 위생불량이 14곳으로 가장 많았고 유통기한 경과 재료 사용 2곳, 영업장 면적 변경 미신고 1곳, 보관기준 위반 1곳, 냉동제품 해동 후 재냉동 1곳으로 집계됐다.

업체별 적발 건수는 맥도날드가 7곳, 맘스터치 6곳, KFC 5곳, 롯데리아 1곳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일부 프랜차이즈 업체의 위생상태가 불량하다는 여론 등을 감안해 내년부터 연중에 계획된 기획점검 이외에도 불시에 특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내년 1월까지 햄버거 패티 조리 방식별 맞춤형 위생관리 매뉴얼을 마련해 업체가 안전관리에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예정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