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대차 유럽 모델 'i30N'에 SK케미칼 탄소복합소재 적용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1월 19일 오후 10시 9분
AKR20191119156300003_01_i_P2.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SK케미칼은 19일 자사의 탄소복합소재가 현대자동차 EU 생산모델인 'i30N 프로젝트C'에 적용됐다고 밝혔다. 현대차 양산 모델에 탄소복합소재가 차량 보닛(엔진후드) 소재로 적용된 것은 SK케미칼 스카이플렉스가 최초다.

SK케미칼은 탄소복합소재(CFRP)인 '스카이플렉스'를 EU 한정 모델인 현대 'i30N 프로젝트 C'에 적용해 보닛 무게를 기존 동일차량 대비 절반으로 줄였다. 탄소복합소재는 철에 비해 무게는 5분의 1이지만 강도는 10배에 달해 차량 경량화가 화두인 자동차업계에서는 '꿈의 소재'로 불린다.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차량의 중량이 5% 줄어들면 일반적으로 연비는 1.5%, 동력성능은 4.5%씩 향상된다. 또 가벼운 차체는 충돌에너지를 낮춰 사고 시 피해를 줄이고 차량의 가속과 조향, 제동 성능 향상에도 유리하다.

차량 배출가스 규제의 지표물질인 이산화탄소를 기준으로 2016년 EU내 차량 1대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18.1g/km 수준이다. EU는 2021년 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95 g/km 수준으로 낮추기 위한 정책을 시행 중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프로스트 앤 설리번은 2021년 EU환경 목표를 충족하기 위해서는 차량 1대당 매년 45 Kg 이상, 5년간 약 230kg 이상의 경량화가 추가적으로 필요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성구 SK케미칼 복합소재사업부 사업부장은 "EU를 비롯해 전 세계적인 차량 배출가스 규제강화에 대한 움직임이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다"며 "이에 따라 배출가스 저감의 주요 요인인 차량경량화를 위한 탄소복합소재 사용은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