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보사 3분기 실적 악화…"자동차·실손 손해율 급등 탓"

이연경 기자 lyk3650@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1월 19일 오전 9시 2분

PHOTO_2019111982648.jpg

[컨슈머타임스 이연경 기자] 손해보험 업계의 지난 3분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분의 3 수준으로 떨어졌다. 자동차보험과 실손의료보험의 손해율이 치솟은 영향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DB손보·현대해상·KB손보·메리츠화재·한화손보·롯데손보·흥국화재·농협손보 등 9개사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총 5021억원이다. 지난해 3분기(6950억원)보다 27.8% 감소한 수치다.

손보사 1위인 삼성화재의 3분기 순익이 전년 동기 대비 32.6% 줄었고, DB손보(-19.2%), 현대해상(-28.3%)의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업계 빅4 중 그나마 KB손보의 순익이 7.0% 감소한 수치로 선방했다.

중하위권 손보사의 실적 악화는 더욱 심각하다.

롯데손보는 작년 3분기 209억원의 순익을 거뒀지만 이번 3분기에 54억원의 적자를 보였다. 한화손보의 올 3분기 순익은 작년 동기보다 24분의 1로 줄어든 14억원이다. 흥국화재는 1년 전의 반토막 수준인 91억원에 그쳤다.

이런 현상은 자동차보험과 장기보험의 손해율이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한 손해보험사 관계자는 "장기보험과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사상 유례없는 최고 수준"이라며 "장기보험에서는 경쟁으로 인해 사업비가 오른 측면도 있지만 손해율이 높아 적자가 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자동차 정비 공임 상승을 비롯한 인상 요인은 보험료에 충분히 반영되지 못해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올해 들어 고공행진을 이어오고 있다.

또 9월에 전 손보사 손해율이 90%를 웃돌기도 했다. 적정 손해율은 80% 수준이다.

특히 업계는 "일선 병원에서 급여 항목 증대로 감소한 수익을 벌충하기 위해 무분별하게 비급여 항목을 늘리고 있다"며 비급여 관리 체계의 수립을 요구하고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