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G전자, 미래차에 9000억 투자...적자탈출 노린다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1월 17일 오전 11시 27분
312063_279868_5856.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LG전자가 미래 먹거리로 키우고 있는 자동차부품솔루션(VS) 사업 투자 규모가 올해 900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금은 주로 신모델 개발과 연구개발(R&D)에 사용될 예정으로, 차세대 기술 선점을 통해 실적 부진의 돌파구를 마련하려는 시도로 해석된다.

17일 LG전자의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VS 부문의 연간 투자 규모는 8985억원에 달한다.

작년(7090억원)보다 27%나 늘어난 규모로 올해 연초 발표한 예상 투자 규모(8672억원)보다 300억원 이상 상향조정됐다.

냉장고, 에어컨 등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주력 사업인 홈어플라이언스앤에어솔루션(H&A) 부문 투자액(9085억원)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LG전자는 지난해 11월 VC(자동차부품) 사업본부 명칭을 VS(자동차부품솔루션) 사업본부로 바꾸는 등 미래차 시장 확대에 발맞춰 관련 부품 사업에 중점을 두고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