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작년 11대 팔린 람보르기니, 올해 벌써 130대 판매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1월 16일 오후 4시 20분
AKR20191115148000003_01_i_20191116070207957.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국내에서 대당 평균 3억원 이상에 판매되는 이탈리아의 슈퍼카 브랜드 람보르기니가 올 들어 벌써 130대나 팔린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등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 말까지 국내에서 판매된 람보르기니 브랜드 차량은 총 13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8대)보다 무려 152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람보르기니는 지난 2017년 총 24대 팔린 데 이어 지난해에는 11대에 그쳤으나 올해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작년 전체 판매 대수의 2배를 넘는 24대가 팔렸다.

게다가 람보르기니의 국내 연간 판매량이 100대를 넘어선 것은 2015년 집계가 시작된 이후 처음이다.

업계 관계자는 "람보르기니가 지난 5월 상대적으로 저렴한 우루스 모델을 출시하면서 판매가 급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우루스는 국내 기본 출시 가격이 2억5000만원이다.

람보르기니(약 3억3500만원)를 제치고 지난해 대당 평균 판매가격 1위를 차지했던 롤스로이스(4억5900만원)도 지난달까지 140대 팔려 1년 전(97대)보다 44.3%나 늘었다.

올해 1~10월 국내 수입차 판매 대수가 총 20만6229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2%나 줄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들 초고가 럭셔리 자동차의 판매는 더 두드러지고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