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온∙라연 4년 연속 3스타…'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0' 공개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1월 14일 오후 9시 27분

식당.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한식당 가온과 라연이 4년 연속으로 미쉐린(미슐랭) 가이드 최고 영예인 3스타 레스토랑에 이름을 올렸다.

미쉐린은 14일 서울의 미식 문화를 소개하는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0'에 셀렉션을 공개했다.

미쉐린 가이드에서는 '요리가 매우 훌륭해 맛을 보기 위해 특별한 여행을 떠날 가치가 있는 식당'을 뜻하는 3스타가 최고 등급을 뜻한다.

올해 미쉐린 3스타는 서울신라호텔의 한식당 라연과 광주요 그룹이 운영하는 한식당 가온이 4년 연속 선정됐다.

'요리가 훌륭해 찾아갈 만한 가치가 있는' 2스타 레스토랑은 7개다. 전년의 5곳에서 2곳이 새롭게 추가됐다.

지난해에도 이름을 올린 권숙수(한식), 밍글스(코리안 컨템퍼러리), 알라 프리마(이노베이티브), 정식당(코리안 컨템퍼러리), 코지마(스시)가 올해도 별 2개를 달았다.

지난해 1스타를 받은 '모수'는 안성재 셰프가 선보이는 다양한 요리들로 별을 1개 더 늘렸으며 서현민 셰프의 '임프레션'은 올해 2스타 레스토랑에 바로 진입했다.

'요리가 훌륭한 레스토랑'인 1스타 레스토랑은 22곳이다. 새롭게 진입한 레스토랑은 테레노(스패니쉬), 오프레(프렌치), 온지음(한식), 에빗(이노베이티브), 보트르 메종(프렌치), 묘미(한식), 피에르 가니에르(프렌치 컨템퍼러리) 등 7곳이다.

그웬달 뿔레넥 미쉐린가이드 인터내셔널 디렉터는 "평가원들은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에 선정될 수 있는 보석 같은 맛의 레스토랑들을 찾아 서울의 거리 구석구석을 다니고 해가 갈수록 서울의 레스토랑들이 제공하는 퀄리티 높은 요리들을 발견하면서 보람과 기쁨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