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세 유럽 덮친 '흑사병' 중국서 확진…전염 불안감 고조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1월 13일 오후 8시 42분

병원.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중국에서 쥐벼룩을 매개로 전염되는 흑사병(페스트) 환자가 발생해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13일 인민일보 인터넷판 인민망에 따르면 중국 네이멍구 자치구에서 최근 흑사병 환자 2명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민들의 우려가 커진 가운데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에 확인된 흑사병이 확산할 위험이 극히 낮아 감염 위험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센터는 또 "베이징의 자연환경과 쥐에는 페스트균이 없어 사람들이 쥐 등 동물과 접촉해도 감염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다만 "흑사병을 예방하려면 손을 잘 씻는 등 좋은 위생 습관을 지켜야 한다"며 "일단 발열, 기침 등 관련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센터는 "흑사병 확산을 막기 위한 예방과 통제 조치가 잘 이뤄졌다"며 "환자들을 즉시 격리 치료했으며 이들이 베이징에 온 뒤 접촉한 사람들에게도 예방 투약 등의 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흑사병은 쥐에 기생하는 벼룩이 매개하는 감염병으로 페스트균을 가지고 있는 벼룩이 사람을 물 때 전파된다. 14세기 중세 유럽에서 흑사병으로 2500만명이 숨진 공포의 질병이다.

중국에서는 흑사병으로 숨진 사례가 2014년 3건, 2016년과 2017년, 올해 각 1건 있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