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면초가' 한국맥도날드, 강경책으로 위기 탈출?

햄버거병 논란서 시작된 위생 논란ing…"임직원 자부심 회복할 것"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1월 13일 오전 8시 7분

600.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햄버거병'으로 촉발된 각종 위생 논란에 휘말린 한국맥도날드(사장 조주연)가 정공법으로 위기 탈출을 모색한다.

햄버거병 피해 가족과 극적 합의를 이뤄낸 맥도날드는 악의적 제보 근절을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소비자들에게 주방을 전격 공개하는 강경책을 펼치고 있다.

사건이 발생한 것은 3년 전인 2016년 9월이다. 당시 4살 아동이 맥도날드 해피밀 세트를 먹은 후 햄버거병으로 불리는 용혈성요독증후군(HUS)에 걸렸다고 호소하면서 사건이 세간에 알려졌다.

이후 2017년 7월 첫 고소가 진행됐지만 증거 불충분으로 지난해 2월 맥도날드와 임직원에 불기소처분을 내렸다.

하지만 이로부터 1년 8개월여 만인 지난달 불기소처분을 뒤집고 재수사가 결정되면서 맥도날드의 위생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불거지고 있다.

이번 수사는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맥도날드가 햄버거병 수사 과정에서 직원에게 허위진술을 강요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재조사를 요구한 데서 비롯됐다.

여기에 시민단체 '정치하는엄마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맥도날드의 기계 오작동으로 패티가 덜 익는 '언더쿡'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해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졌다.

맥도날드에 근무했던 직원이 덜 익은 패티와 비위생적으로 관리되는 조리실 사진까지 언론에 제보하면서 비난 여론은 더욱 거세졌다.

이에 맥도날드는 악의적 제보자를 색출하는 '초강수'를 뒀다. 허위 사실 확산으로 브랜드 이미지와 임직원 자부심에 흠집이 나는 것을 방지하는 차원이다.

조주연 맥도날드 사장은 지난 1일 임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회사와 임직원들의 정신적·물질적 피해를 더는 간과할 수 없어 해당 사안을 경찰에 정식 수사 의뢰한다"고 밝혔다.

조 사장을 단장으로 법무팀 책임자와 커뮤니케이션팀 담당 임원이 참여하는 대응팀도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맥도날드는 한국에 진출한 지 31년째로 한 해 방문객만 1억명"이라며 "자부심으로 일하는 임직원들이 많은데 이번 사건으로 고통을 호소한 경우가 많아 더는 간과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오는 19일에는 소비자들을 초청해 전국 매장에서 원재료 관리 실태와 조리 과정을 가감 없이 보여 주는 '주방 공개의 날' 행사로 분위기 반전을 꾀한다.

맥도날드는 모든 의혹의 시작점인 햄버거병 피해 당사자와 지난 11일 극적 합의를 이뤄내며 일단 한숨을 돌리게 됐다. 다만 검찰의 재수사는 계획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처음 햄버거병 사태가 발생했을 때 버거 프랜차이즈 전반에 영향을 미칠 정도로 파장이 컸다"며 "최근 업계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이 같은 사건은 브랜드 이미지에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