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원주기업도시 준공식 참석…대장정 마무리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1월 07일 오후 4시 12분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좌측에서 세 번째)가 원주기업도시 준공식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롯데건설이 출자부터 시공까지 모든 것을 책임진 원주기업도시 준공식이 지난 6일 열렸다.

준공식에는 하석주 대표를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 지역구 국회의원, 강원도지사, 입주기업 및 지역주민 등 약 2000여명이 참석했다.

원주기업도시는 2004년 기업도시개발 특별법이 제정된 이래 2005년 시범사업으로 선정되며 2008년 기공식을 거쳐 사업이 시작됐다. 하지만 사업 초기 글로벌 금융위기로 산업용지와 선입주단지 분양이 난항을 겪으며 우려 속에 공사가 진행됐다. 롯데건설은 자금 조달을 위해 지급보증 책임을 떠안으며 사업을 포기하지 않고 수차례 개발계획을 수정한 끝에 성공적으로 완료할 수 있었다.

원주기업도시 개발사업은 전국에서 충주시에 이은 두 번째 기업도시로 강원도 원주시 지정면 가곡리와 신평리 일원의 527만8000여㎡ 면적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개발부지는 공원과 녹지, 주거용지, 지식산업용지 등으로 구성됐으며 각각 비율은 50%, 20%, 18% 등이다.

이 도시는 정밀 의료, 원격의료가 가능한 규제 개혁 특구로 지정돼 첨단 의료산업의 거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의료기기 산업 클러스터 성해 산업과 연구를 집적하고 주거·상업시설 및 공업지역이 어우러진 복합 자족형 도시 구현한다는 목표다.

계획인구는 3만1788명으로 현재 절반에 달하는 1만5000명 이상 입주했다. 아직 신규 아파트들의 입주가 남아있어 올 연말에는 2만명을, 내년 말이면 계획인구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건설은 아파트 3519가구를 공급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긴 시간 동안 사업이 진행되면서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회사의 명예를 걸고 반드시 사업을 성공적으로 끝내겠다는 일념으로 난관을 극복할 수 있었다"며 "지역특화산업과 연계해 개발된 원주기업도시는 앞으로 개발될 기업도시 건설의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