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규제 속 거래 부진에…9월 부동산중개업소 개업 급감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0월 24일 오전 9시 6분
AKR20180830080800062_01_i_P4.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확대 시행 방침을 발표한 이후인 9월 부동산 공인중개업소의 개업이 6년 만에 1000건 이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공인중개사 신규 개업은 990건으로 집계됐다. 공인중개사 월별 개업 건수가 1000건 이하로 떨어진 것은 2013년 8월 이후 6년 만에 처음이다. 또한 지난달 전국 부동산중개업소 폐업은 1059건으로, 올해 들어 두 번째로 폐업이 개업보다 많았다.

공인중개사협회 19개 지부 가운데 지난달 폐업이 개업을 초과한 곳은 서울 남부(양천구·강서구·구로구·금천구·영등포구·동작구·관악구), 부산, 대구, 대전, 울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경남 등 10곳에 달했다. 특히 경남은 17개월째 매달 폐업이 개업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시장에서 거래가 극도로 부진한 것이 공인중개사들의 개업 감소와 폐업 증가에 영향을 끼치는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된다.

지난 8월 정부는 민간택지 아파트에도 분양가상한제를 확대 적용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하면서 부동산 시장의 과열 현상 차단에 나선 바 있다.

이에 지난 7월 다소 활기를 띠었던 주택 거래가 9월에 다시 위축됐다. 9월 전국 주택 거래량은 6만408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거래량보다 15.8% 줄었으며 최근 5년간 9월 평균 거래량(8만4989건)보다도 24.6% 감소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