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B증권, 종합자산관리 앱 '뱅큐'에 펀드케어서비스 오픈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0월 22일 오전 9시 14분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KB증권(사장 박정림, 김성현)은 흩어진 자산을 한 번에 조회하고 관리하는 종합자산관리 앱 '뱅큐(bankQ)'에 펀드케어서비스를 오픈했다.

펀드케어서비스는 KB증권 홈페이지에서 제공하고 있던 '초이스&케어'를 모바일 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한 형태로 KB증권 MTS 'M-able(마블)'에서도 이용 가능하다.

최근 편의성과 고객의 자산관리 니즈가 늘어나면서 고객을 대신해 여러 금융기관에 분산된 개인 금융 데이터를 수집해 통합 조회해주는 '마이데이터'서비스가 출시되고 있다. 그 중 '뱅큐'는 20개 은행 자산, 14개 카드사 소비내역, 펀드/암호화폐/P2P 등 투자현황까지 한 번에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는 종합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KB증권은 보다 많은 고객들이 KB증권만의 특화된 서비스를 접해 보유한 펀드 정보를 친숙하고 쉽게 알 수 있도록 '뱅큐'앱에 펀드케어서비스를 오픈했다.

펀드케어서비스를 신청하면 ▲등급하락 ▲위험증가 ▲벤치마크하회 ▲설정액 감소 ▲성과하위 등 6가지 기준으로 보유 펀드 상태를 판단하고 이상징후를 감지해주고, 펀드 수익률 추이를 다양한 벤치마크 지수와 비교해 한 눈에 볼 수 있다. 또한 펀드계좌를 일일이 확인하지 않아도 앱 내에서 보유펀드의 변동사항 등을 레포트 형태로 받아볼 수 있다.

김재봉 디지털혁신본부장은 "핀테크사와 다양한 제휴를 통해 밀레니얼 세대 고객 기반을 확대하고, KB증권의 강점인 자산관리에 있어 고객들이 필요한 금융서비스를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