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반분양분 통매각 허용해달라" 청원 나선 재개발·재건축조합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0월 21일 오후 3시 2분
C0A8CA3C00000153FF987A6F00036B83_P2.jpe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재개발·재건축조합들이 도시정비사업에서 일반분양분 전체를 통매각할 수 있게 해달라는 내용의 법·제도 개선 청원에 나서기로 했다.

재건축·재개발조합 연합모임인 미래도시시민연대는 21일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 제16조 제6항'의 개정을 청원한다는 내용의 청원서를 공개했다.

청원의 핵심은 현행 "주택법 제54조에 따른 사업 주체가 주택을 공급하는 경우에는 같은 조 제1항에도 불구하고 그 주택을 공공 지원 민간임대주택 또는 장기일반민간임대주택으로 운영하려는 임대사업자에게 주택(같은 법 제57조에 따른 분양가상한제 적용주택은 제외한다) 전부를 우선으로 공급할 수 있다"는 조항에서 괄호 부분을 삭제해달라는 것이다.

이번 조치는 최근 강남권 재건축 사업장을 중심으로 일반분양분 통매각 추진 움직임이 일자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절대 불가 입장을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서울 서초구 신반포3차·경남아파트(래미안 원베일리)는 최근 기업형 임대사업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공고를 내고 일반분양분(346가구) 전체를 통매각한다고 밝혔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적용받을 가능성이 커지자 분양가 규제를 피해 최대한 주변 시세대로 일반분양분을 팔아 분양 수익을 늘리고, 조합원 부담을 줄이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국토부는 조례로서 이미 불가능한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고, 서울시도 일반분양분을 통매각할 경우 사업시행계획과 관리처분계획 등을 변경해야 하는 만큼 관련 인허가를 불허하겠다는 방침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