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속으로 달리는 전기차, 자동 충전 도로 만든다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0월 18일 오전 8시 37분
▲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도로의 조립식 건설, 시설물 점검 작업의 무인화, 지하와 지상을 넘나드는 입체 도로망(3D) 등 상상에서나 접해봤던 도로의 모습이 눈앞에 펼쳐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18일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기술이 접목된 미래 도로상을 구현하기 위한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2021∼2030)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은 도로 수명 연장, 입체도로망 구축, 친환경 에너지 생산 등 도로의 양적·질적 성장을 위한 다양한 기술을 개발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도 도로기술 연구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4대 핵심분야를 설정, 2030년까지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4대 분야 목표로 △안전한 도로(교통사고 사망자 수 30% 감축 지원) △편리한 도로(도로 혼잡구간 30% 해소) △경제적 도로(도로 유지관리 비용 30% 절감) △친환경 도로(도로 소음 20%, 미세먼지 등 유해물질 15% 감축) 등을 설정했다.

목표 달성을 위한 중점 추진기술은 100여개로 추렸다.

우선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한 자체 발열·발광형 차선 개발로 차량 운전자가 강우·폭설 시에도 차선을 인식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재난이 잦은 도로를 빅데이터로 분석해 방재도로로 선정하고 이에 견딜 수 있도록 도로를 보강해 태풍, 지진 등 대형 재난 시에도 통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3D 고정밀 측량 기술을 적용해 공장에서 실제 포장 형태와 동일한 제품을 제작하고, 노후 도로를 조립식으로 신속히 교체하는 기술도 개발할 예정이다.

아울러 물체가 이동 중에도 무선 전기충전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해 전기차가 도로 위를 고속으로 주행하면서도 무선 충전이 가능한 도로를 구축한다.

가상현실 관련 기술을 적용해 실제와 동일한 가상 도로망을 구현하고, IoT 센서를 활용해 현장에 가지 않고도 상황실 모니터 앞에서 24시간 도로 상태를 점검할 수 있는 체계도 마련한다.

김용석 국토부 도로국장은 "전략안을 기반으로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를 유도해 편리하고 안전한 도로 구축에 나설 것"이라며 "기술의 시급성과 기술 간 연계 관계, 연구개발 사업비 규모 등을 고려해 기획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