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마트, 13개 점포 9525억원에 처분 결정

장문영 인턴기자 moonyj1114@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0월 15일 오후 8시 4분

PCM20190412000184990_P4.jpg
[컨슈머타임스 장문영 인턴기자] 이마트는 13개 점포의 토지 및 건물을 9524억8000만원에 처분하기로 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이는 보유자산 유동화를 통한 재무 건전성 확보를 위한 것이다. 처분금액은 지난해 말 기준 자산총액의 5.69%에 해당한다.

앞서 이마트는 지난 8월 재무 건전성 강화를 위해 점포 건물을 매각한 후 재임차해 운영하는 '세일 앤드 리스백' 방식의 자산 유동화를 진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거래 상대는 '마스턴투자운용 주식회사가 설정할 전문투자형 사모집합투자기구의 신탁업자'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