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SDI, ESS화재 대책 발표…특수 소화시스템 전면 도입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0월 14일 오전 10시 6분
▲ 삼성SDI의 ESS(에너지저장장치)
▲ 삼성SDI의 ESS(에너지저장장치)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삼성SDI는 14일 전국에 설치된 자사 에너지저장장치(ESS)에 특수 소화시스템을 전면 도입하는 등의 안전 대책을 발표했다.

지난 6월 정부의 ESS 화재 발표 이후에도 사고가 끊이지 않자 강도 높은 대응책을 추가로 마련한다는 취지다.

이번에 도입하는 특수 소화시스템은 삼성SDI의 핵심 기술이 적용됐다. 삼성SDI는 "첨단 약품과 신개념 열확산 차단재로 구성돼 특정 셀이 발화한다고 하더라도 바로 소화시키고 인근 셀로 확산되는 것을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시스템은 미국 국제 인증 기관인 UL의 최근 강화된 테스트 기준도 만족했다.

아울러 삼성SDI는 지난 1년 동안 국내 전 사이트를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는 안전성 종합 강화 대책을 이 달 중으로 마무리할 계획이다. 안전성 종합 강화 대책은 △외부 전기적 충격으로부터 배터리를 보호하는 3단계 안전장치 △배터리 운송·취급 과정에서 충격 여부를 확인하는 센서 △ESS 설치·시공상태 감리 강화, 시공업체 정기 교육 △배터리 상태 이상 신호를 감지해 운전 정지 등이다.

삼성SDI 관계자는 "비록 자사 배터리가 화재 원인이 아니라고 밝혀졌으나 잇따르는 ESS 화재로 국민·고객을 불안하게 해서는 안된다는 최고 경영진의 강력한 의지로 이번 고강도 안전 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리딩기업으로서 위기에 빠진 국내 ESS 사업을 살려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이미 설치·운영 중인 국내 전 사이트의 대책 관련 비용을 자체 부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