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울 지하철 1∼8호선 노조 닷새간 준법투쟁…"정시운행 준수"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0월 11일 오전 10시 39분

317505_284438_1725.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11일부터 15일까지 준법투쟁에 돌입했다. 정시 운행을 준수하는 투쟁인 만큼 현재까지 별다른 운행 차질은 빚어지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11일 출근 시간대인 오전 7∼9시에도 1∼8호선 열차들은 정상 운행됐다. 오전 한때 3호선 열차의 출입문이 고장났지만 서울교통공사가 아닌 코레일 소속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의 준법투쟁은 안전운행을 위해 출입문을 여닫는 시간을 충분히 확보하고 배차 간격을 맞추기 위해 무리하게 운행하지 않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기술직은 정기검사 외 특별·일제 점검을 중단하고 출장 정비를 중지한다.

이 경우 배차 간격이 늘면서 열차가 지연될 수 있지만 이번에는 참가자들이 정시운행을 준수하면서 별다른 지연이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노조 관계자도 "준법투쟁 자체가 정시운행과 각종 안전규정을 지키는 것인 만큼 아직 별다른 운행 차질은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울교통공사노조는 △임금피크제 폐기 △안전인력 확충 △4조2교대제 확정 등을 요구하고 있다. 요구가 받아 들여지지 않으면 16∼18일에는 1차 총파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