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임자산운용, 6200억 사모펀드 환매 중단…금융당국 예의주시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0월 10일 오전 11시 52분

317017_284011_5501.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국내 최대 헤지펀드 운용사인 라임자산운용이 6200억원 규모의 펀드 환매를 중단하기로 결정해 투자자들의 피해가 우려된다.

금융당국도 라임자산운용에 '환매이행계획서' 제출을 요구하는 등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라임자산운용은 "대체투자펀드 중 사모채권이 주로 편입된 '플루토 FI D-1호'에 재간접 투자된 펀드,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 같은 메자닌이 주로 편입된 '테티스 2호'에 재간접 투자된 펀드의 환매를 각각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 2개의 모펀드 규모는 약 1조1000억원이며 이 가운데 환매 중단 대상 펀드의 설정액은 약 6200억원이다.

라임자산운용은 환매 중단 후 편입 자산을 최대한 빨리 유동화할 방침이다.

라임자산운용은 "환매 대응을 위한 유동성 확보 과정에서 자산의 무리한 저가 매각 등으로 투자 수익률이 저하돼 투자자에게 손실을 끼칠 가능성이 있다"며 "펀드 가입자 보호를 위해서는 관련 펀드의 환매를 중단하고 편입된 자산을 안전하게 회수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환매 중단이 펀드의 영구 지급 불능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지만 가입자가 원하는 시기에 자금을 회수할 수 없다는 점에서 손실이 불가피하다. 또 환매 중단이 길어지면 만기 때 편입 자산의 채권이 확보될 수 있을 지에 대한 불안감도 커질 수 밖에 없다.

앞서 지난 2일이 최초 상환일이었던 라임자산운용의 사모채권 펀드 3개에서도 274억원 규모의 상환금 지급 연기가 발생했다.

금감원은 현재 라임자산운용을 둘러싼 상황을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다.

우선 금감원은 라임자산운용에 환매 중단 사태가 일어난 경과 등을 정리한 환매이행계획서 제출을 요구했다.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수익률 돌려막기 의혹' 등에 대한 검사도 이달 초 마무리지었다. 앞으로 검사 결과를 검토해 제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망조다 2019-10-10 12:19:45    
좆깐튼소리하네
223.***.***.21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