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년 대비 불완전판매건수 증가폭 1위 KB생명·메리츠화재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0월 07일 오후 8시 40분
1570448331410.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생명보험사 중 전년 대비 불완전판매 건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KB생명으로 드러났다. 메리츠화재는 손해보험사 중 불완전판매 증가폭이 가장 컸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생명보험사·손해보험사의 불완전판매현황'에 따르면 2017년 대비 2018년 불완전판매 건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생명보험회사는 KB생명(+280건), 손해보험회사는 메리츠화재(+730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불완전판매가 증가한 보험사들을 분석한 결과 2018년 손보·생보사 불완전판매 증가건수는 2016건 증가했다. 이 중 손해보험사 9곳의 불완전판매 증가건수(합계 1465건)가 2018년 손보사 불완전판매(1만2942건)의 11.3%에 달했다.

생보사의 경우 KB생명(280건), 농협생명(112건), 삼성생명(77건), 처브라이프(23건), ABL생명(21건), DGB생명(20건), 오렌지라이프(17건), 카디프생명(1건) 총 8개 보험사의 불완전판매가 늘어났다. 손보사의 경우 메리츠화재(730건), 현대해상(273건), KB손해(141건), 롯데손해(135건), 흥국화재(95건), 농협손해(46건), 교보악사(23건), 더케이손해(19건), 카디프손해(3건)로 9개 손해보험사의 불완전판매가 늘어났다.

특히 메리츠화재, 악사손해, 더케이손해, 농협생명, 오렌지라이프 5개 보험사는 2017년에도 불완전판매가 증가해 2년 연속 순증하고 있었다.

정재호 의원은 "사고가 생겼을 때 조금이나마 기대고자 하는 소비자의 마음이 일단 팔고보자는 보험영업 관행에 희생당하고 있다"며 "금융권에서 불완전판매를 양산한 책임이 있는 보험사들을 더 신중하게 관리·감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