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연내 5G 콘텐츠·플랫폼 수출"

김현우 기자 top@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29일 오전 11시 4분
▲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과 젠슨 황 엔비디아 CEO
▲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과 젠슨 황 엔비디아 CEO
[컨슈머타임스 김현우 기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국내 이동통신사 최초로 연내 5G 콘텐츠와 솔루션 수출에 나선다.

하 부회장은 지난 26일과 27일 양일간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구글, 넷플릭스, 엔비디아 등 글로벌 선도 기업을 방문해 5G 성공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하 부회장은 현지 특파원들과 만나 4분기에는 '5G 서비스 2.0' 등을 출시하고, 연내에 국내 통신사 최초로 5G 콘텐츠와 솔루션 수출 계획을 밝혔다.

첫 일정으로 엔비디아를 방문한 하 부회장은 젠슨 황 최고경영자(CEO)에게서 기업의 현재와 미래 서비스 특징에 대해 설명 듣고, 지난달 말 국내에 선보인 엔비디아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나우'에 대한 한국 시장의 반응을 전했다.

하 부회장은 "엔비디아는 10년 넘게 클라우드 게임 분야에서 집중적으로 개발을 진행해 왔고 이번에 유플러스를 통해 한국의 게이머들에게 끊김이나 지연 없이 고성능 게임 솔루션을 선보이게 됐다"며 "지포스나우를 접한 국내 소비자들이 여러 시간 연속으로 게임을 즐기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하 부회장은 현재 진행 중인 클라우드 게임 협력을 바탕으로 향후 5G, AI, 자율주행 등 다양한 사업에서 엔비디아와 지속적인 협력방안들에 대해 논의했고, 엔비디아에서도 이를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아울러 지포스나우가 공식 상용화되는 시점에 맞춰 젠슨 황 창업자 겸 CEO의 한국 방문을 제안했다.

구글과의 미팅에서는 공동 진행 중인 콘텐츠 분야 투자 등에 대해 진행사항을 점검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초 CES에서 구글과 VR콘텐트 제작 관련 협력 계획을 발표했다. 엑소, 청하 등이 출연하는 K-POP VR콘텐츠를 공동으로 시범 제작해 왔으며 이번 방문에서는 이를 시연했다.

하 부회장은 "안드로이드 공동 마케팅, VR 콘텐츠, IoT, 유튜브 프리미엄 등 구글과의 파트너십을 계속 강화해 왔다"며 "LG유플러스는 CJ헬로 인수뿐만 아니라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서 성과를 거두고 있어 구글과 협업 기회가 많다"고 강조했다.

하현회 부회장은 27일 저녁(현지시각)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국내 언론사 현지 특파원들과 만나 방문 목적 및 U+5G 6개월간의 성과와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하 부회장은 이번 실리콘 방문에 대해 "LG유플러스는 기존 사업구조의 틀을 깨기 위해 다양한 변화와 혁신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며 "통신사 혼자만으로는 불가능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세계 최고의 기술을 가진 회사들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개발해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것이 LG유플러스의 전략 방향"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번 구글, 넷플릭스, 엔비디아 등 글로벌 톱 플레이어들은 LG유플러스의 5G 성장 잠재력을 인정하고 성공체험을 만들어 가는데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하 부회장은 "4분기에 AR, VR 기반의 '5G 서비스 2.0'과 VR클라우드 게임 등을 출시해 서비스 경쟁을 선도하겠다"며 "이를 위해 5G, 클라우드, 미디어 분야를 중심으로 국내외 벤처기업에 지속적으로 투자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글, 넷플릭스, 엔비디아 등 글로벌 파트너들과 함께 5G 생태계 구축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며 "국내외 다양한 공동 협력과 제휴를 통해 확보한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연내 통신사 최초로 5G 콘텐츠, 솔루션을 수출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