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석춘 연세대 교수 "위안부는 매춘"…강의 중 발언 논란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21일 오후 6시 1분

류석춘.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류석춘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가 강의 중 위안부 피해자들을 매춘으로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류 교수는 학생들과 일제강점기 관련 강의 내용을 논의하던 중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그는 "매춘은 오래된 산업이고 과거에도 있었고 미래에도 있을 것"이라며 "위안부는 일본 민간이 주도하고 일본 정부가 방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학생이 '위안부 피해자는 자발적으로 간 것이 아닌 강제 연행된 것이 아닌가'라고 반박하자 류 교수는 "지금 매춘하는 사람들은 어떻게 (시작) 한 것인가, 부모가 판 것인가"라며 "살기 어려운데 조금 일하면 돈 받는다는 매춘 유혹이 있다. 예전에도 그런 것"이라고 답했다.

'위안부 모든 여성이 자발적 매춘여성이라는 뜻인가'라는 질문에는 "지금 (매춘)일 하는 사람은 자발적인가. 자의 반 타의 반이다. 생활이 어려워서"라고 언급했다.

'매춘부와 과거 위안부를 동급으로 보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런 것과 비슷하다"고 답했다.

이에 '일본이 좋은 일자리를 준다고 속여 위안부 피해자를 데려갔다'는 반발이 이어지자 류 교수는 "지금도 매춘 들어가는 과정이 그렇다. '매너 좋은 손님 술만 따라주고 안주만 주면 된다'고 말해서 접대부 되고 매춘을 시작한다"고 했다.

류 교수는 심지어 질문한 여학생에게 "궁금하면 (매춘) 한번 해볼래요. 지금도 그래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류 교수는 또 위안부 피해 할머니 지원단체인 '정의기억연대'에 대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옛 이름)이 개입해 할머니들을 교육한 것"이라며 "(위안부 피해자들은) 해방 이후 쥐죽은 듯이 와서 살던 분들인데 정대협이 개입해 국가적 피해자라는 생각을 갖게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