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직원 단톡방서 욕설·폭언 이병태 부산신보 이사장 해임 요구 거세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19일 오후 8시 2분
AKR20190919113900051_02_i_P2.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회사 단체 카톡방에서 폭언을 일삼은 부산신용보증재단 이병태 이사장에 대한 해임 요구의 목소리가 거세다.

부산신보 노조가 속한 부산지역공공기관노동조합협의회(부공노협)는 19일 오후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직원에게 욕설과 폭언을 일삼아 물의를 일으킨 이 이사장을 즉각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부공노협은 "이 이사장은 최근 사의를 표명했지만 아직 출근하며 제보자 색출에 힘을 쓰고 있다"며 "노조 때문에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핑계를 대며 직원들 입을 막기 위해 고발하겠다는 말도 서슴지 않고 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부공노협은 이 이사장 해임 촉구와 더불어 추가 갑질 행위 확인, 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대응 등 투쟁을 계속 이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 이사장은 지난달 28일 밤부터 부서장 등 간부 직원들이 참여한 회사 단체 채팅방에서 술에 취한 채 다음날 새벽까지 직원들에게 폭언과 욕설, 비속어 등을 퍼부었다.

부직원들의 안이한 근무 자세 등을 나무라는 듯한 글을 쓰며 'X지랄', 'X같은 비', '○○○ X팔', '누가 이 공기업을 이런 X같이 만들었습니까' 등 욕설과 폭언 등을 내뱉었다.

이에 이 이사장은 지난 11일 자신의 행위에 책임을 지고 부산시에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